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클럽 앞에서 사라진 여대생 실종 7일째

친구들과 술을 마시던 중 “잠시 저쪽에 다녀오겠다”는 말을 남기고 사라진 여대생의 행방이 일주일 가까이 묘연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14일 오후 10시53분쯤 서울 서교동의 한 클럽 앞에서 친구들과 함께 있다가 사라진 대학생 이수현(여ㆍ19)씨를 찾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대학 동기 등 친구 3명과 술을 마시다가 갑자기 화를 내고 사라져 현재까지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당시 이씨는 일상적인 대화 중에 갑자기 화를 내면서 자리를 떴고, 술에 만취한 상태는 아니었다고 한다.
경찰이 CC(폐쇄회로)TV를 분석한 결과 이씨는 같은날 오후 11시17분쯤 버스를 타고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있는 성산초등학교 사거리에서 하차했다. 이후 이씨는 망원2빗물펌프장 주택가를 걸어서 이동하다 11시40분쯤에는 망원한강공원 지하 보도차도로 걸어 들어갔다. 이후 행적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씨의 휴대전화는 서교동 인근의 주점에서 충전 중인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은 이씨 휴대전화의 통화 내역을 분석하는 한편 마지막으로 그가 모습을 남긴 곳의 반경 5㎞ 주변의 CCTV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또 이씨가 한강에 실족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한강도 수색중이다.

이씨는 168㎝의 키의 보통 체형으로 둥근 얼굴형, 생머리를 하고 있으며 실종 당시 카키색 사파리 점퍼와 흰색 운동화를 착용하고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를 찾기 위해 시민들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다. 목격자는 꼭 연락해 달라”고 말했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