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이브왕 김세현, 2억7000만원에 계약

김세현(29·넥센) 선수.

김세현(29·넥센) 선수.

2016시즌 구원왕 김세현(29·넥센)이 2억7000만원에 2017시즌 연봉 계약을 마쳤다.

프로야구 넥센은 김세현과 올해 연봉 1억6000만원에서 1억1000만원(68.8%) 인상된 2억7000만원에 2017년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발표했다. 김세현은 올시즌 데뷔 후 처음으로 마무리를 맡아 2승36세이브 평균자책점 2.60을 기록했다. 김세현은 생애 첫 타이틀인 세이브 1위에 오르며 팀의 4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힘을 보탰다. 김세현은 "올 시즌 마무리로 데뷔해 값진 경험을 했고 결과까지 좋아서 기쁘다. 내년 시즌에도 변함없는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개인적으로 여전히 부족한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 많은 연봉을 받는 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후배 선수들에게 솔선수범하여 내년시즌도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홀드왕 이보근도 따뜻한 겨울을 맞게 됐다. 5승7패 25홀드 평균자책점 4.45를 기록한 이보근은 올해(8400만원)보다 6600만원(78.6%) 인상된 1억5000만원에 계약했다. 데뷔 후 첫 억대 연봉 진입니다. 이보근은 "풀타임으로 뛰면서 팀 승리에 일조한 것 같아 뿌듯하다. 덕분에 억대연봉도 받게 됐고, 홀드왕도 수상했다. 내게 큰 의미가 있다. 지금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넥센은 이 밖에도 투수 25명과의 연봉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3승2패2세이브 평균자책점 4.41을 기록한 좌완 오주원(31)은 8800만원에서 1억2000만원으로 오른 연봉에 사인했다. 신인왕 투표 3위에 오른 박주현(20)은 2700만원에서 103.7% 오른 5500만원, 또다른 신인 최원태(19)는 2700만원에서 66.7% 인상된 45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양훈은 올시즌 대비 36.7%(5500만원)가 삭감된 95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