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친박계, 비대위원장 김황식·손학규·이회창 거론…손학규측 "예의 아냐" 퇴짜

김황식 전 국무총리·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왼쪽부터)

김황식 전 국무총리·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왼쪽부터)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후보로 친박계에서는 김황식 전 국무총리,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친박계 한 핵심 의원은 기자와 만나 “김황식 전 총리는 일찍부터 거론됐는데 당이 분당되면 맡지 않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김 전 총리는 이명박 정부에서 감사원장, 총리를 지낸대다 호남 출신이어서 계파나 지역주의에서 자유로운 인물로 꼽힌다.

손학규 전 대표에 대해선 “실제 제안이 갔는데 아직 답을 듣지 못했다”며 “이회창 전 총재는 나이도 있고, 과거에 이미 여러 역할을 하셨기에 좀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이날 열린 새누리당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친박계 의원들은 전권을 요구하는 유승민 비대위원장 카드 대신 외부 인사가 낫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러나 이날 손 전 대표측은 “국정농단 사태로 위기에 몰린 새누리당의 다급한 사정을 이해하지 못하는 바는 아니다. 하지만 개혁세력을 결집해서 박근혜 정권의 적폐 등 구체제를 청산하고 제7공화국을 건설하는데 여념이 없는 손 전 대표를 새누리당으로 끌어 들이려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정치에는 금도가 있고 급하다고 상식과 예의에 어긋나는 정치를 하는 것은 스스로를 더욱 부끄럽게 만들어 국민이 정치를 외면케 하는 이유”라며 “다시는 손학규 대표의 이름이 이와 같은 맥락에서 거론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고 만나 “비주류 쪽에서 현직이나 당외 인사 다 놓고서 진지한 자세로 훌륭한 인사를 추천해주길 기다리고 있다”며 “얼떨결에 아무나 추천하라고 추천권을 드린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박유미ㆍ안효성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