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새누리 비주류 21일 분당 결정…"통일된 힘으로 함께 나가자"

 
새누리당 비주류가 "이제는 행동해야할 때"라며 21일 분당(分黨)을 선언하기로 했다. 김무성 전 대표와 심재철 국회부의장, 주호영 등 비박계 의원 10여명이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오찬 회동을 한 후 "친박 지도부에서, 정우택 원내대표가 유승민 비상대책위원장 추천을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보고 이제는 더이상 좌고우면할 때가 아니다. 우리가 뜻을 모아서 이제는 행동해야할 때"라는 입장을 모았다고 대변인격인 황영철 의원이 밝혔다.

황 의원은 "우리가 결정할 수 행동은 분당"이라며 "21일 오전 비주류 의원 전체가 모여 통일된 입장을 모으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일 회의를 시작으로 분당에 대한 우리의 움직임을 구체화시키기 위한 노력을 시작해서 빠른 시간안에 결단해야 한다는 뜻도 모았다"고 설명했다. 황 의원은 "분명한 것은 하나의 행동으로 또 통일된 힘으로 함께 나가자. 이것이 오늘 모아진 뜻"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관련 기사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 주재로 열린 비상시국회의 오찬에서 참석 의원들이 자리에 앉아 있다. 이날 오찬에는 김무성, 심재철, 황영철, 권성동, 김성태 의원 등이 참석했다. [뉴시스]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 주재로 열린 비상시국회의 오찬에서 참석 의원들이 자리에 앉아 있다. 이날 오찬에는 김무성, 심재철, 황영철, 권성동, 김성태 의원 등이 참석했다. [뉴시스]
유승민 의원도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 원내대표의 공식 답변을 기다리겠지만 저도 마냥 기다릴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탈당에 대해 "김무성 전 대표와 상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주류 의원들의 분당으로 돌아선 데는 정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왜 다른 사람은 안 되고 유승민만이 비대위원장이 돼야 하는지 직접 설명하라"며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는 비대위원장은 안 된다"고 하면서다. 유 의원은 이에 "정 원내대표가 비주류쪽에 비대위원장을 추천해달라고 해서 입장을 밝힌 건데 무슨 출마하는 후보처럼 정견발표를 요구한 것은 굉장히 모욕으로 받아들이고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짓 아니냐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