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원등판하는 ‘대쪽’? 이회창 전 총재, 새누리 비대위원장 거론


이회창(81ㆍ사진) 전 한나라당 총재가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20일 한 친박계 중진 의원은 “개혁 작업을 주도할 역량을 갖춘 정치 경험이 풍부한 여러 인사와 접촉 중”이라며 “박근혜 정권 창출과는 거리가 먼 당 외부 인물에 수술을 맡겨야 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이 검토 중인 인물 가운데는 이회창 전 총재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총재는 지난 2007년 대선에 무소속으로 출마했음에도 15% 이상 득표할 정도로 여전히 보수진영에서 인기가 높다. 또한 ‘대쪽’ 이미지도 강해 친박계는 당을 혁신할 인물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회창 전 총재는 현재 친박계는 물론 비주류의 구심점인 김무성 전 대표, 유승민 의원과도 가까워 당을 아우를 수 있다는 기대도 받는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