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넷마블, 카밤 밴쿠버 스튜디오 인수


넷마블게임즈가 해외 시장에서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글로벌 인수합병(M&A)에 나선다. 넷마블은 미국 모바일 게임업체 카밤의 개발 조직 중 밴쿠버 스튜디오를 인수한다고 20일 발표했다. 정확한 인수 금액은 밝히지 않았지만 금융투자 업계에서는 1조원 규모의 거래로 추정하고 있다.

넷마블은 카밤 밴쿠버 외에도 카밤의 텍사스 오스틴 지사에 위치한 고객서비스팀, 카밤 본사의 사업 개발팀, 마케팅팀, 이용자 확보(UA)팀의 일부도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북미 현지 이용자를 지원하고 관련 마케팅을 차질 없이 이어나가기 위해서다.

카밤 밴쿠버는 지난 2014년 12월 출시된 '마블 올스타 배틀'을 개발한 곳이다. 마블 올스타 배틀은 출시 이후 매출 4억5000만 달러, 다운로드 9000만 건 이상을 기록하며 북미 지역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었다. 이 게임은 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등 전 세계 애플리케이션 마켓에서 꾸준히 매출 10위 이내의 순위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카밤 밴쿠버는 영화·애니메이션 등으로 잘 알려진 '트랜스포머'의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해 모바일 게임을 준비 중이다. 이 게임은 내년 2분기 전 세계 시장에 출시 예정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이번 인수를 계기로 북미를 포함한 서구권에서 넷마블의 사업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