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중·고 희망 직업 1위 교사, 보안전문가 등 이공계 직업 순위 상승

초·중·고생이 가장 희망하는 직업 1위는 교사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최근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보안전문가 같은 이공계 직업에 대한 선호도 증가했다.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20일 ‘2016년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초·중·고 1196개 학교의 학생 2만7264명, 학부모 1만8688명, 교원 2787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22일부터 7월29일까지 5주간에 걸쳐 온라인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다.

올해 초등학생의 희망직업은 교사(9.6%)·운동선수(8.8%)·의사(6.8%)·요리사(5.7%)·경찰(4.8%)·법조인(3.7%)·가수(3.2%)·제빵원 및 제과원(2.7%)·과학자(2.7%)·프로게이머(2.6%) 순이었다.
중학생은 교사(13.5%), 경찰(5.8%)·, 의사(4.0%), 운동선수(3.7%), 군인(3.5%), 요리사(3.3%), 생명·자연 과학자 및 연구원(3.1%), 정보시스템 및 보안전문가(3.0%), 가수(2.5%), 공무원(2.4%)으로 나타났다.

고등학생은 교사(12.0%), 간호사(5.0%), 생명·자연 과학자 및 연구원(4.5%), 경찰(4.5%), 군인(3.6%), 정보시스템 및 보안전문가(2.6%), 요리사(2.5%), 의사(2.4%), 기계공학 기술자 및 연구원(2.4%), 승무원(2.4%) 순이었다.

10년 전과 달리 이공계 직업군에 대한 선호가 높아졌다. 초등학생의 희망직업에서 과학자는 9위, 중학생은 생명·자연 과학자 및 연구원, 정보시스템 및 보안전문가가 7, 8위에 올랐다.
고등학생은 10위권 내에 이공계 직업이 3개나 포함됐다. 생명·자연 과학자 및 연구원(3위), 정보시스템 및 보안전문가(6위), 기계공학 기술자 및 연구원(9위) 등이다. 문승태 교육부 진로교육정책과장은 “최근 인공지능 기술에 따른 4차 산업혁명 등 미래과학기술에 대한 관심 증대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학생의 직업선택에서는 대중매체와 학부모의 영향력이 큰 것으로 조사됐고, 희망직업 선택시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는 흥미·적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학교 진로활동 만족도는 초등학생 4.18점(5점 만점), 중학생 3.77점, 고등학생 3.64점으로 3년 연속 상승했다. 진로활동별 만족도는 진로동아리·진로상담·진로체험 등의 순이었다.

‘2016년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 보고서는 이달 30일 발간 예정이다. 관련 자료는 교육부 홈페이지와 국가진로정보망(커리어넷)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