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야당서 쏟아진 새누리당 위증교사 의혹 성토…안철수 "중대범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우상호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비선 최순실`이 국정농단사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데 대해  국민 앞에 조아리던 박 대통령, 죽을죄를 지었다던 최순실 등 범죄에 연루된 집단이 집단 망각증세를 보이고 있다 고 비판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우상호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비선 최순실`이 국정농단사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데 대해 "국민 앞에 조아리던 박 대통령, 죽을죄를 지었다던 최순실 등 범죄에 연루된 집단이 집단 망각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새누리당 친박계 국정조사 위원들의 위증교사 의혹에 대해 20일 일제히 비판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과 국민의당의 당 회의에서는 위증교사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영ㆍ이만희 의원의 국조 위원 사퇴와 특검 수사를 촉구하는 발언이 이어졌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민주당 원내대책 회의에서 "진실 은폐를 상의했다면 이는 국조특위 의원으로 적절하지 않다"며 "의혹이 제기된 만큼 새누리당은 국조특위 위원을 교체하라"고 말했다. 박완주 원내수석은 “정말 필요하다면 청문위원을 증인석에 앉히는 초유의 상황이 올 수도 있다”며 “위증교사 의혹 당사자가 또 다른 당사자를 청문하는 촌극을 납득할 국민 없는만큼 새누리당 지도부의 엄중 조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한정 의원은 "위증교사는 정치공작"이라며 "최순실이 독일에서 전화로 태블릿PC는 완전히 조작품이고 훔쳐서 한걸로 하라고 지시를 했는데 지시대로 움직인 것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완영 의원이 고교(대륜고) 후배인 정동춘 이사장에게 JTBC가 태블릿PC를 훔쳐간 걸로 하라고 지시한 것은 명백 범죄”라며 “반드시 국조 위원에서 사퇴시키고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 특검은 이런 정치공작, 위증교사문제 비상한 관심 갖고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시각 열린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도 위증교사 의혹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이번 국정조사에서 새누리당 의원이 증인을 교사했다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는 모두 윤리위원회 징계와 함께 사법처리돼야 한다”며 “용납할 수 없는 범죄이다”고 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완영·이만희 의원에 대한 의혹이 확실하게 밝혀진다고 하면 반드시 사보임을 해서 청문회의 성실성이 담보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조 특위 국민의당 간사인 김경진 의원은 “최순실 국정농단의 핵심증거인 태블릿PC가 최순실 것이 아니라는 것과 태블릿PC를 최순실이 사용했다고 하더라도 고영태가 훔쳐서 JTBC에 가져다 준 것이기 때문에 법적 증거능력이 없다는 주장을 하기 위해 청문회에서 해당 내용을 박헌영 K스포츠재단 과장의 입에서 끌어내기 위해서 이완영, 이만희 의원이 위증교사했다는 내용”이라며 “위증 교사가 있었을 가능성 굉장히 높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해당 위원들의 사보임을 요청하고 위증을 하는 부분은 특검에서 수사해 처벌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