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추행한 칠레 한국 외교관 국내 소환, 칠레 주재 대사 사과문 발표

 
 주칠레 한국 대사관 참사관 박모씨가 미성년자로 위장한 여성을 성추행하는 영상. 박씨가 입을 맞추려는 장면. [칠레 Canal 13 방송 캡처]


주칠레 한국 대사관 참사관 박모씨가 미성년자로 위장한 여성을 성추행하는 영상. 박씨가 입을 맞추려는 장면. [칠레 Canal 13 방송 캡처]

 



미성년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칠레 주재 한국대사관 박모 참사관이 20일 국내로 소환 조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박 참사관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철저한 조사와 엄정한 조치를 신속하게 취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유지은 칠레 주재 대사는 19일(현지시간) 피해 학생들과 가족, 칠레 국민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유 대사는 사과문에서 "본인과 한국대사관은 해당 외교관의 불미스러운 행위로 피해 학생과 가족분들을 포함한 칠레 국민에게 큰 상처와 충격을 야기한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정부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이번 비위행위에 대해 법령에 따라 엄중하고도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칠레 정부와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면서 "이번 사건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칠레 양국간 양호한 관계가 계속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대사는 또 칠레 교민들을 대상으로 한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사과문에서 그는 "동포 여러분께 많은 심려를 끼쳐드리고 동포사회에 큰 부담을 드리게 된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박 참사관은 현지에서 공공외교 업무를 담당하며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다.
그가 현지에서 10대 여학생을 성추행했다는 제보를 받은 현지 방송사가 다른 여성을 해당 외교관에게 접근시켜 함정 취재를 벌였고, 이 과정에서 12월 초 신체 접촉을 시도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칠레 방송의 시사고발 프로그램인 '엔 수 프로피아 트람파'(En Su Propia Trampaㆍ자신의 덫에 빠지다)는 관련 내용을 방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