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주 터키 러시아대사 총격 사망…급진 이슬람주의자 테러 추정

터키 주재 러시아 대사가 앙카라에서 열린 한 전시회에서 19일(현지시간) 총격을 당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러시아 국영방송 NTV에 따르면 안드레이 카를로프 러시아 대사는 수도 앙카라의 한 현대미술관에서 열린 사진전에서 축사를 하던 중 괴한이 난사한 총에 맞았다.

카를로프 대사는 중상을 입구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정장 차림의 괴한은 총을 쏘기 전 "알라후 아크바(Allahu Akbar·알라는 위대하다)"고 외쳤다.

터키 현지매체 휴리예트는 카를로프 대사를 살해한 범인은 22세의 현직 경찰관인 메블루트 메르트 알틴타스라고 정부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알틴타스는 1994년 6월 24일 서부 아이딘주에서 태어났으며, 이즈미르에서 경찰직업학교를 졸업한 후 지난 2년 반동안 수도 앙카라의 시위진압부대 소속 경찰관으로 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특정 급진이슬람 조직에 소속돼 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알틴타스는 사건 발생 후 긴급출동한 경찰이 쏜 총에 맞아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알틴타스가 범행을 벌인 전 과정은 동영상으로 생생히 기록됐다.

카를로프 대사가 축사를 전하던 사진전은 '터키인의 눈으로 본 러시아'로 러시아 대사관의 후원으로 개최됐다.

한편 러시아와 터키는 시리아 내전을 놓고 갈등하고 있다. 러시아는 정부군을 터키는 반군을 지원하고 있다.

강기헌 기자, 뉴시스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