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치킨집 사장님 10명 중 7명 5년 내 문닫는다

이젠 민생이다
‘치킨공화국’. 대한민국 자영업의 현실을 상징하는 단어다. 치킨집으로 대표되는 자영업자들이 그만큼 많아서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국내 자영업자 수는 568만 명. 이 중 ‘1인 자영업자’가 열에 일곱이 넘는다(408만8000명). 이런데도 3분기 영세 자영업자 수는 1년 새 1.3%(5만1000명) 증가했다. 저성장과 구조조정 탓에 실직한 이들의 상당수가 창업전선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 창업교육 내실화를”

문제는 장사가 잘 안 된다는 것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숙박·음식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 10명 중 7명(68.3%)은 5년 이내에 사업을 접었다. 특히 최근엔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 시행, 탄핵 정국, 조류인플루엔자(AI) 발발까지 겹치면서 자영업자들이 벼랑 끝으로 몰리고 있다. 이 와중에 시중 금리까지 올라가면 자영업자는 치명타를 입을 가능성이 크다. 수익을 맞추지 못하는 자영업자의 상당수가 대출로 연명하고 있어서다. 금융당국은 고금리 불법 사채시장이 2014년 8조원에서 올해는 13조5000억원으로 불어난 데에 자영업자의 몰락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한다.
관련 기사
정부의 잘못된 실업자 일자리 확보 정책도 한몫했다. 국회예산정책처의 분석에 따르면 자영업이 대표적 출혈 경쟁 시장이 된 원인 중 하나가 정부의 근시안적 자영업 정책 때문이다. 심지홍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창업교육과 경영 지원 등 자영업자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실질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