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호성이 비선 실세 절대 없다고 했다”…안종범 측, 최순실과 공모 강하게 부인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최순실(60)씨의 정체에 대해 정호성(47·이하 구속기소)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문의한 적이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19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안 전 수석과 정 전 비서관 등에 대한 첫 재판에서다.

안·정 모두 “대통령 지시 따른 것”

안 전 수석 측은 최씨와의 공모는 물론 국정 농단에도 개입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안 전 수석과 정 전 수석 사이에 오간 과거의 대화를 소개했다. 안 전 수석의 변호인은 “(안 전 수석은) 최씨에 대해 단지 정윤회씨의 부인 정도로만 알고 있었다. 혹시나 이상해서 정 전 비서관에게 물어본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정 전 비서관은 ‘비선 실세는 절대 없다’고 답했다”고 변호인은 덧붙였다.

안 전 수석 측은 또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으로서 대통령의 지시를 이행한 것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검찰에 따르면 안 전 수석은 최씨 및 박 대통령과 공모해 전경련 회원사인 대기업을 상대로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774억원의 출연금을 강제로 내도록 했다는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안 전 수석의 변호인은 “공소장에 나와 있듯 대통령이 직접 안 전 수석에게 재단 이사 등 임원 명단까지 가르쳐준 것으로 돼 있다”며 “대통령 지시에 따라 연락을 취했고 상대방은 이미 알고 있는 듯한 느낌이었다”고 주장했다. 안 전 수석 측은 최씨와 공모해 증거인멸을 시도한 혐의도 부인했다. 변호인은 “증거인멸 교사 혐의를 지시한 사실 자체가 없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변호인 의견서를 통해 말하겠다”고 했다.

이날 재판에서 정 전 비서관의 변호인도 ‘대통령의 지시’ 사실을 부인하지 않았다. 박근혜 대통령과 공모해 2013년 1월 정부 출범 직후부터 지난 4월까지 총 180건의 청와대 문건을 최씨에게 유출했다는 공소 사실도 대체로 시인했다. 정 전 비서관의 변호인은 “기밀을 누설한 혐의에 대해 자백하는 취지로 조사를 받았다”면서 다음 (공판준비) 기일까지 의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관련 기사
포스코 계열의 광고대행업체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업체 대표에게 지분을 넘기라고 강요한 혐의(공동강요) 등으로 구속기소된 송성각(58)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은 이날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