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기문, 박근혜와 선긋기 “국민 신뢰 배신당해”

반기문(사진) 유엔 사무총장이 “한국민은 국가의 리더십에 대한 신뢰가 배신당했다고 믿고 있고, 그 때문에 매우 좌절하고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외교협회(CFR) 초청 간담회에서다. 반 총장은 이날 최순실 사태로 인한 탄핵 정국을 한국전쟁을 제외한 최대 정치적 혼란으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박정희 전 대통령이 시해당한 직후의 정국 혼란과 비교했다. 반 총장은 “그녀의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이 1979년 암살당했을 때는 한국인들이 격변의 과정을 헤쳐 나오던 시기였다”면서 “그러나 이번엔 매우 평화롭고 민주적이며, 경제적으로 잘사는 사회인데도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의 이날 언급에 대해 그가 마침내 ‘박 대통령 때리기’에 나섰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박 대통령의 정치적 상징 용어였던 신뢰를 거론한 것이나,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 당시와 현 상황을 비교한 것 등은 박 대통령에 대한 작심 비판 성격이 짙다는 것이다. 자신이 대권 장정에 오를 경우 박 대통령 및 친박 세력과는 거리를 두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는 해석도 나온다. 그는 “나는 이 모든 상황을 완전히 이해한다”면서 “혼란은 일시적이며, 한국민들은 이 위기를 곧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 행사에서도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직접적인 의사 표명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의 시선과 발걸음이 대선을 향하고 있다는 것은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 이달 말 퇴임하는 반 총장은 잇따른 고별 행사에서 발언 수위를 눈에 띄게 끌어올리고 있다. 반 총장은 이날 앞서 열린 유엔 출입기자단과의 기자회견에선 “한국 국민들이 현재의 위기 극복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포용적 리더십(inclusive leadership)을 간절하게 원하고 있음(desperation)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포용적 리더십’은 기존 정당에 연고가 없는 반 총장의 강점으로 거론되는 자질이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