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야 3당 지도부, 친박 정우택 문전박대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오른쪽)가 19일 사전 협의 없이 야 3당 지도부를 방문했다가 문전박대를 당했다. 정 원내대표가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앞에서 당직자와 이야기하고 있다. 이날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 민심을 외면한 새누리당의 선택에 대한 항의 의미에서 당분간 냉각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 강정현 기자]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오른쪽)가 19일 사전 협의 없이 야 3당 지도부를 방문했다가 문전박대를 당했다. 정 원내대표가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앞에서 당직자와 이야기하고 있다. 이날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 민심을 외면한 새누리당의 선택에 대한 항의 의미에서 당분간 냉각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 강정현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2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한다. 황 대행은 그간 대정부질문 참석에 난색을 표해 왔고, 이에 야당은 “대통령 흉내를 내지 말라”며 거듭 출석을 압박해 왔다.

그러자 황 대행은 19일 오후 공식 입장 발표문에서 “국회 출석 문제로 마치 입법부와 갈등을 초래하는 것처럼 비치는 것이 이 시점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이번 임시국회 본회의에 출석해 국회와 국민들에게 국정 관리 방향을 말씀드리고, 의원들이 궁금해하시는 사안에 대해 성실하게 설명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행은 “대통령 권한대행이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전례가 없고 국가 안보 위협 등 긴급히 대처해야 하는 상황에 즉각 대응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는 점 등에서 고민을 했다”고 덧붙였다.

황 대행의 국회 출석에 대해 야당은 즉각 “권한대행으로 마땅한 의무이자 국민에 대한 도리(더불어민주당 기동민)”, “당연하고도 옳은 결정(국민의당 이용호)”이란 반응을 보였다. 이날 황 대행은 “국회와 긴밀한 협조 및 소통을 통한 국정의 조기 안정을 위해 여·야·정 협의체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며 “여야 정치권의 초당적인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여·야·정 협의체 발족은 상당 기간 어려울 듯하다. 새누리당 정우택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야 3당 지도부를 찾아갔지만 친박계 원내지도부 당선에 ‘냉각기’를 선언한 야당 지도부는 일제히 면담을 거부했다.

사실상 ‘문전박대’를 당한 셈이다. 하지만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연락도 없이 왔다 간 것은 문전박대가 아니라 무단침입 시도”라며 “국민에게 ‘야당이 너무한 것 아니냐’는 의도를 보이려 한 것은 첫인사 치고 무례한 것으로, 그런 쇼를 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정 원내대표 개인에 대한 비토(거부)가 아니라 이번 선택에 대한 새누리당 친박(박근혜)에 대한 일종의 항의”라며 “국민적 항의를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 1주일 정도 냉각기를 갖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도 “당분간 냉각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최익재·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