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계란 품귀…‘1인 1판’ 판매 제한 확산

19일 서울 양재동 하나로마트에 계란을 ‘1인 1판’만 판매한다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사진 우상조 기자]

19일 서울 양재동 하나로마트에 계란을 ‘1인 1판’만 판매한다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사진 우상조 기자]

계란 값이 대책 없이 오르고 있다.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1인 1판’ 판매 제한도 확대되고 있다.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대책에도 계란 품귀 현상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롯데마트는 이달 20일부터 계란 값을 약 10% 또 올리기로 했다. 이달 8일(5%), 15일(5%)에 이은 세 번째 인상 조치다. 이에 따라 20일부터 현재 6800원인 ‘행복상생란 30개(특란)’는 7000원대 중반으로, 4050원인 ‘행복상생란 15개(대란)’는 4000원대 중반으로 가격이 오른다. 지난 7일까지 5960원이었던 30개입 계란 한판 가격이 약 2주 만에 1500원 이상 비싸지는 셈이다.

롯데마트는 또한 20일부터 ‘1인 1판(30개)’ 판매 제한을 실시한다. 현재는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하나로마트에서 판매를 제한하고 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계란 수급 상황이 더 나빠지고 있어 가격 인상과 판매 제한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계란 값이 오르는 이유는 공급 부족이다. AI 직격탄을 맞은 닭이 대부분 계란을 낳는 산란계다. 전체 산란계의 약 17%가 넘는 닭이 살처분되면서 계란 공급이 확 줄었다. 이마트·홈플러스도 계란 값 추가 인상과 1인당 판매 제한을 고민 중이다. 이들 두곳 대형마트도 지난 8일부터 현재까지 10% 정도 가격을 올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수급 안정을 위해 산란계 와 달걀 수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글=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사진=우상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