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려한 남성 편력 여배우 자자 가보 별세

미스 헝가리 출신의 미국 배우 자자 가보(사진)가 18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밸에어 자택에서 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 99세. 가보는 ‘물랭 루주’(1952) 등 7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으나 배우로서의 경력보다는 영화배우 조지 샌더스, 호텔왕 콘래드 힐튼 등 명사들과 9차례 결혼한 남성 편력으로 더 주목을 받았다. 가보는 91년 출간한 자서전에서 자신이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 터키 초대 총리와 15세 때 성관계를 가졌으며 헨리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 존 F 케네디 전 미 대통령과도 교제했다고 주장했다.

화려한 남성 편력에도 자녀는 둘째 남편 콘래드 힐튼과의 사이에서 낳은 딸 프란체스카가 유일하다. 힐튼가의 상속자인 가수 겸 배우 패리스 힐튼은 콘래드가 첫 부인 메리 배런을 통해 본 증손녀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