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가 있는 아침] 저녁에

저녁에
-김광섭(1905~77)

 
저렇게 많은 중에서

별 하나가 나를 내려다본다

이렇게 많은 사람 중에서

그 별 하나를 쳐다본다

밤이 깊을수록

별은 밝음 속에 사라지고

나는 어둠 속에 사라진다

이렇게 정다운

너 하나 나 하나는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시선이 관계를 만든다. 너의 시선이 내게 머물 때, 나의 시선이 살아난다. 그 역도 마찬가지다. 억만 겹의 확률을 뚫고 만났기 때문에 이 관계는 예사롭지 않다. 이 모든 관계의 외곽에 더 큰 운행의 질서가 있어서, 너와 나는 언젠가 각기 “밝음”과 “어둠” 속으로 사라질 것이다. 헤어짐의 불가피성 때문에 “너 하나 나 하나”가 만나 함께 머무르는 짧은 시간은 더욱 소중하다. 우리가 사랑해야 하는 이유다.

<오민석·시인·단국대 영문학과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