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차 촛불집회] 광주 촛불집회 박원순·손학규 참여…시민들 "황교안도 퇴진"

광주 촛불집회에 참석한 박원순 시장. 오종찬 기자

광주 촛불집회에 참석한 박원순 시장. 오종찬 기자

제8차 촛불집회에 참석한 광주시민들이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도 퇴진하라고 촉구했다.

박근혜 퇴진 광주시민운동본부가 17일 오후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에서 연 촛불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3만여 명(오후 7시 기준)이 참여했다. 지난 주 촛불집회 때보다 비교적 포근한 날씨에도 한산했던 금남로는 오후 6시가 가까워지자 시민들로 가득찼다.

이날 금남로에는 박원순 서울시장도 찾아와 시민들과 함께 촛불을 들었다. 박 시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농단과 헌정유린은 광주정신을 어기고 민주주의를 유린해서 일어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의 고 백남기 농민의 묘를 참배하기도 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도 광주 촛불집회에 동참했다.

 
 

금남로에는 죄수복 차림의 그림에 박 대통령과 최순실씨,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얼굴을 합성한 작품인 '국민심판의 벽'도 설치됐다. 시민들은 이 그림에 "죗값을 받아라" "말로만 미안하다고 하지 말고 자리에서 내려와라" 등 메시지를 적은 포스트잇을 부착했다.

촛불집회 참가자들은 오후 6시쯤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며 행사가 본격 시작되자 "박 대통령과 함께 황 권한대행도 물러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가자들은 "부역자인 황 총리가 대통령 행세를 하고 다닌다"고 비판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