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우택 새누리 원내대표, "친박계 이제 목소리 내선 안 돼"

지난 16일 정우택 새누리당 신임 원내대표(왼쪽)가 이현재 신임 정책위원장이 당선된 뒤 함께 축하 꽃다발을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지난 16일 정우택 새누리당 신임 원내대표(왼쪽)가 이현재 신임 정책위원장이 당선된 뒤 함께 축하 꽃다발을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새누리당 정우택 신임 원내대표는 17일 “비상대책위원장 추천권은 비주류에게 일임했다. 친박(친 박근혜)들은 이제 목소리를 내선 안 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 원내대표는 이날 “당의 화합을 위해서는 첫째가 ‘친박 해체’, 둘째가 세칭 실세 몇 분들의 2선 퇴진이라고 경선에서부터 밝혔다”면서 “중도화합형 원내대표로서 그 약속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경선 직후 다시 한 번 친박계에 이같은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면서 “늦어도 내주 초에는 공식적인 해체 선언이 뒤따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비대위원장 결정권은 내게 있지만, 추천권은 비주류에게 넘기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친박의 목소리는 듣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특히 친박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공동위원장’에 대해선 “비주류 측에서 공동위원장의 안을 가지고 온다면 모를까 현재로서는 긍정적으로 판단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또 ‘친박 인적청산’을 요구하는 일부 비주류의 요구사항에 대해서도 “그 부분은 친박 실세들의 2선 후퇴 내지는 백의종군으로 정리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선을 그었다.

윤리위원회 문제에 대해선 “‘원상복귀’를 시킨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 추가로 뽑힌 (친박계) 8명에 대해서는 본인들의 양해를 얻어 사표를 제출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