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욕타임스 “올해 최대 IT 실패작은 스마트폰 배터리”

뉴욕타임스(NYT)가 올해 정보기술(IT) 업계의 최대 실수로 스마트폰 배터리 문제를 꼽았다. 지난 9월 전 세계적으로 논란을 일으킨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 발화 사태도 주요 문제로 지목됐다.

지난 15일(현지시간) NYT는 ‘2016 최대의 테크계 실패작과 성공작’이라는 칼럼 형식 기사에서 “리튬 이온이 수십 년 동안 전자제품의 동력을 제공해온 기술”이라면서도 “올해는 전동 보드 ‘호버보드’와 삼성 갤럭시노트 7 화재 사고로 인해 리튬 이온 배터리가 큰 비난을 받았다”고 말했다.

삼성은 노트 7 스마트폰 250만대 이상을 리콜했다. 미국 각급 학교는 캠퍼스에서 호버보드 이용을 금지했다. 값싸고 재생산이 용이한 리튬 이온 배터리는 이번 화재 사고로 인해 새로운 배터리 기술을 진전시킬 필요성에 대한 근본적 동기를 제기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NYT는 “삼성은 노트 7 발화사고뿐만 아니라 미국 시장에서 280만대의 세탁기 리콜 등 잇단 안전 문제로 인해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며 “삼성은 소비자가 안전에 대한 확신을 가질수 있게끔 품질보증 프로토콜의 정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배터리 문제 다음으로는 소셜미디어(SNS)에 존재하는 ‘가짜 뉴스(fake news)’가 지목됐다. 올해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당선되는데 있어 페이스북을 비롯한 SNS 내 ‘가짜 뉴스’가 기여했다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다.

애플의 시리, 아마존의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트 등 인공지능(AI) 비서 제품은 기대 이하의 성능으로 인해 올해 IT계 실패작으로 이름을 올렸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