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차마 푸틴은 거명 못한 오바마…“크렘린 최고위층에서 해킹”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민주당 주요인사의 e메일 계정 해킹 논란과 관련, “러시아의 크렘린궁 최고위층에서 미국 민주당 전국위원회(DNC)를 해킹했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의 퇴임 전 마지막 기자간담회 자리에서다.

오바마 대통령은 “러시아에서는 푸틴 대통령의 명령 없이 일어나는 일이 많지 않다”며 사실상 푸틴 책임론을 제기했다. 다만 푸틴 대통령이 해킹 공격을 주도했다고는 답하지 않았다.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미국 NBC 방송을 비롯한 언론 매체는 “중앙정보국(CIA), 연방수사국(FBI) 등 정보당국이 러시아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의 패배를 위해 해킹 공격을 감행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그는 이어 “지난 9월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기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해킹을 중단하라. 그렇지 않으면 중대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며 “러시아에 분명한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오바마 대통령은 아울러 “이번 러시아의 해킹 사건이 정치적 논쟁거리로 변질돼서는 안된다”며 “내 희망은 미국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도 이번 사안에 대해 비슷하게 우려하길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에 의한 선거 개입이라는 이슈에 맞서 초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