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기문 “최순실 사태, 한국의 가장 큰 위기 중 하나”

반기문(사진) 유엔 사무총장이 “한국 국민들이 현재의 위기 극복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포용적 리더십(inclusive leadership)을 간절하게 원하고 있음(desperation)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16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가진 유엔 출입기자단과의 기자회견에서 “(최근의 최순실 사태는) 한국민이 만난 가장 큰 위기 가운데 하나”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한국민이 어렵게 성취한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을 잃고 싶지 않으려 한다는 것을 안다”며 “나라의 미래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이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민의 회복력과 매우 성숙한 민주체제를 통해 이 어려움을 이른 시일 안에 극복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12월 31일을 끝으로 9대 유엔 사무총장에서 물러난다. 그는 퇴임 후 휴식 시간을 가진 뒤 1월 중순 귀국할 계획이다.

다음달 귀국 후 계획에 대해서는 “정치 지도자, 시민사회단체 대표, 친구 등 가능한 많은 사람과 만나 내가 한국을 위해 무엇을 하는 게 최선이고, 또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진지하게 생각해보겠다”며 대권 도전 가능성을 내비쳤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