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7표 차 당 운명 가른 날 비박 4명 해외 체류, 투표 불참

16일 새누리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해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선거관리위원인 이은권 의원이 “투표 참가자 수는 119명”이라고 발표하자 회의장이 술렁이기 시작했다.

여야협상 이끌 원내대표 표 대결
중립성향 3명도 투표장 안 나타나
친박 정우택 62표 비박 나경원 55표
탄핵 찬성 62표 일주일 만에 뒤집혀

‘당의 명운을 가를 선거’라는 평가를 받고 있던 결전의 장소에 9명의 의원이 불참했기 때문이다. 관심은 곧바로 불참자 명단에 쏠렸고, 이름을 확인한 의원과 보좌진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우선 비박계 모임인 비상시국회의를 주도해 온 김재경 의원이 불참했다. 또 시국회의에 적극 참여해 온 여상규·이은재·김종석 의원도 투표장에 없었다. 비박계 나경원(원내대표 후보)-김세연(정책위원회 의장 후보) 의원에게 굳어진 4표가 개표도 시작하기 전에 빠져나간 셈이다.
친·비박 양측 모두에 거리를 두고 있던 중립성향의 김정훈·김규환·정태옥 의원도 투표자 명단에 없었다. 표결에 불참한 친박계는 김선동·배덕광 의원이었다. 비박계는 이날 오전까지 중립성향 의원들이 표결에서 나 의원을 지지해줄 거라 기대했다. 비박 의원들 사이에선 “7표가 날아갔네”라는 말이 나왔다.

개표 결과 나-김 의원은 55표에 그쳤고, 정우택-이현재 의원은 62표를 얻었다. 7표 차로 친박계에게 원내 지도부 자리를 내줬다. 한 비박계 중진 의원은 “우리 쪽(비박+중립) 사람들이 다 참석했으면 투표 전 분위기도 바뀌면서 결과가 달라질 수 있었는데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지난 9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표결 당시 새누리당에선 찬성 62표, 반대 56표가 나왔다는 분석이 유력하다. 일주일 만에 지형이 바뀐 것을 확인한 비박계 의원들은 아쉬움을 토로하면서 불참 의원들이 나타나지 않은 이유를 확인하느라 분주했다.

해외 일정 중인 김재경 의원은 당초 시국회의 참석자들에게 “16일 전엔 돌아오겠다”고 통지했지만 이날 의총에 결석했다. 김 의원은 기자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탄핵 후 복잡해진 당내 정서를 감안했을 때 원내대표는 선거가 아닌 합의 추대로 뽑아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며 “이미 마음의 결정을 한 상태에선 (비박계의) 짐을 덜어 주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여상규 의원은 5월에 겪었던 교통사고의 재활치료를 위해 이날 투표에 참여하지 못했다는 게 의원실 설명이다.

이은재 의원은 미국에 머물고 있는 가족 행사 참석을 위해 자리를 비웠다. 이 의원은 이날 일찍 의총장에 나왔지만 표결 전 후보자들의 발언 시간이 길어지면서 결국 비행기 출발 시간에 쫓겨 자리를 떴다. 정무위원회 소속인 김종석 의원은 김선동 의원과 스페인 공정거래위원회 관련 단체 관계자 면담을 위해 출장을 떠난 상태였다. 이 출장엔 더불어민주당 김영주·정재호 의원도 함께했다.

한 비박계 의원은 “친박(김선동)을 한 명 데리고 떠났으니 본인 입장에선 이번 표결 패배의 부담이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중립성향 김정훈·김규환 의원은 “원내대표 선거일 결정 이전에 해외출장이 정해져 있었다”며 불참했고, 정태옥 의원은 복막염 수술을 불참 이유로 댔다.

이와 관련해 당 관계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 시절에 ‘한나라당이 긴장감이 떨어져 있어 해변에 놀러 나온 사람들 같다’고 비판한 적이 있는데 이렇게 중요한 경선을 앞두고 외국에 나가는 의원들이 많은 걸 보면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당의 체질이 바뀐 게 없다”고 꼬집었다.

최선욱·채윤경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