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野 "대법원장 사찰…삼권분립 유린한 폭거"




야3당, '조한규 폭로'에 일제히 박근혜 정권 성토

【서울=뉴시스】박대로 김난영 윤다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은 16일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폭로한 양승태 대법원장 사찰 의혹과 정윤회의 부총리급 인사개입 의혹에 대해 "삼권분립을 유린한 폭거"라며 박근혜 정부를 한목소리로 비난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에서 "조 전 사장이 증언한 대법원장 사찰 의혹과 비선실세의 억대 매관매직 의혹은 군사정권에서나 벌어질 대단히 심각한 사안"이라며 "이 의혹이 사실이라면 그 자체로 탄핵을 몇번을 당했을 정도로 중대한 반헌법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우상호 원내대표도 이날 회의에서 최순실의 전 남편이자 박근혜 대통령의 의원 시절 비서실장을 역임했던 정윤회 씨에 대해 "어제 증언을 보면 (인사청탁) 7억 수수 의혹 당사자로 정윤회가 거론되고 있다"며 "따라서 이제는 최순실 전 남편 정윤회가 2012년 대선이 끝나고 2014년 역할을 중단할 때까지 어떤 일에 관여됐는지도 밝혀야 한다"고 정 씨 관련 의혹을 파헤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김영한 비망록에 나타난 것처럼 청와대가 헌법재판소와 법원의 업무진행까지 깊숙이 관여한 것이 나타났다"며 "특히 대법원장까지 사찰한 것은 엄연한 헌정파괴 사법부파괴며 인권침해이자 민주주의의 파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비난했다.

같은 당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이것이 사실이라면 심각한 국기문란이고 헌법파괴가 아닐 수 없다. 삼권분립을 유린한 것이고 인권을 침해한 것"이라며 "70년대식 정경유착에 이어 군사정부 시절에나 있었던 정보사찰이 광범위하게 행해졌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정부를 비난했다.

천정배 전 대표도 "경악스런 일이다. 유신정권 때나 하던 짓이고 3권분립과 헌법을 유린한 폭거"라며 "사실로 확인된다면 박 대통령 탄핵사유에 추가해야 할 중대범죄"라고 비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3권분립의 원천을 부정한 것이기 때문에 이건 민주공화국의 근간을 허문 행위"라며 "만약에 이게 사실로 밝혀질 경우에는 가장 중요한 탄핵의 핵심 사유가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