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진영 기자의 패킹쿠킹] (19) "밖에서 놉시다" - 겨울철 침낭 고르기

겨울 침낭의 선택은 중요하다. 전기사용도 되지 않는 곳이라면 침낭만이 따뜻한 밤을 지키는 유일한 도구이다. 장진영 기자

겨울 침낭의 선택은 중요하다. 전기사용도 되지 않는 곳이라면 침낭만이 따뜻한 밤을 지키는 유일한 도구이다. 장진영 기자

겨울철 캠핑에선 어떤 장비가 제일 중요할까요? 전 망설임 없이 침낭을 꼽겠습니다. 겨울밤은 생각보다 많이 춥고 또 깁니다. 도심의 온도를 보고 캠핑을 갔다가 더 춥게 느껴지는 기온 때문에 당황한 적도 많습니다. 물론 전기장판이나 온풍기 등의 난방기구의 도움을 받을 수도 있지만 편안하고 따뜻한 잠자리를 위해선 침낭 선택을 잘해야겠죠.

침낭은 형태에 따라 사각형과 머미형으로 나누어집니다. 사각침낭은 이불을 반으로 길게 접은 형태입니다. 머미형에 비해 저렴한 가격과 이불처럼 덮을 수 있는 편안함이 장점이지만 상대적으로 부피가 큽니다. 대부분의 소재가 합성 충전재라 침낭만으로는 따듯한 잠자리가 힘듭니다. 겨울철에는 전기장판과 함께 사용하는 것을 권합니다.

머미형은 머리 부분은 바짝 조여지고 가슴부터 발까지 좁아지는 형태입니다. 가슴 위에 곱게 두 손을 포개고 누워있는 투탕카멘의 모습과 비슷합니다. 얼굴을 제외한 부분을 감싸는 식이라 체온 손실이 적습니다. 그러나 충전재에 따라 비싼 가격과 침낭 안에서 움직임의 제약이 단점입니다.

 
사각침낭은 이불을 길게 반으로 접은 형태이다. 입문용으로 적당하며 침낭 두 개를 연결해 여러 명이 사용할 수도 있다. [중앙포토]

사각침낭은 이불을 길게 반으로 접은 형태이다. 입문용으로 적당하며 침낭 두 개를 연결해 여러 명이 사용할 수도 있다. [중앙포토]

머미형 침낭은 솜털과 깃털의 비율, 충전량에 따라 가격차이가 크다. [호상사 제공]

머미형 침낭은 솜털과 깃털의 비율, 충전량에 따라 가격차이가 크다. [호상사 제공]

충전재에 따라서는 합성소재와 다운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일명 솜침낭으로 불리는 합성소재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입문용으로 적당하지만 역시나 큰 부피가 단점입니다. 또한 극동계에는 사용이 힘들기도 합니다.

오리나 거위의 털을 이용한 다운침낭은 흔히 필파워라 부르는 복원력과 충전량으로 사용 계절을 구분합니다. 겨울철에는 충전량이 1000g 이상 되는 것을 권합니다. 다운 침낭은 수십 갈래로 뻗은 솜털이 모여 체온을 가두어 보온을 유지하는 방식입니다.

주로 솜털 함량이 높을수록 고급 침낭에 속하는데 솜털만으로는 형태를 유지하기 힘들어 깃털을 어느 정도 섞어줘야 합니다. 시중에 판매되는 다운 침낭은 솜털과 깃털의 비율을 90:10 또는 95:5 정도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물론 브랜드와 가격에 따라 차이가 있고 솜털 함량이 높을수록 고가입니다)

 
침낭안에 얇고 부드러운 재질의 침낭라이너를 사용하면 땀과 습기를 예방하고 보온력을 더 높일 수 있다. [호상사 제공]

침낭안에 얇고 부드러운 재질의 침낭라이너를 사용하면 땀과 습기를 예방하고 보온력을 더 높일 수 있다. [호상사 제공]

다운 침낭은 평소 압축하지 않고 길게 걸어서 보관해야 오래 사용할 수 있다. [중앙포토]

다운 침낭은 평소 압축하지 않고 길게 걸어서 보관해야 오래 사용할 수 있다. [중앙포토]


주로 유럽 아웃도어 시장에서 표준이 되는 내한온도 표기 인증으로 사용되는 EN13537 테스트를 참고하면 온도에 맞는 침낭을 선택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Upper Limit (최대적정온도) : 80kg의 평균 체격의 남성이 불편 없이 편안하게 잠을 잘 수 있는 온도
Comport (쾌적 사용온도): 60kg의 평균 체격의 여성이 숙면을 취할 수 있는 온도
Lower Limit (최저 적정온도) : 80kg의 평균 체격의 남성이 숙면을 취할 수 있다고 인정되는 최하 온도
Extreme (극한온도) : 60kg의 평균 체격의 성인 여성이 생존할 수 있는 온도이나 저체온증으로 고통을 겪거나 심각한 추위를 느낄 수 있는 정도의 온도

▶ [장진영 기자의 패킹쿠킹] 더 보기
① "요리를 합시다" - 파인애플 새우 구이
② "요리를 합시다" - 가자미술찜

③ "요리를 합시다" - 골뱅이 튀김
④ "요리를 합시다" - 마시멜로 샌드위치 - 스모어
⑤ "요리를 합시다" - 맥주 수육
⑥ "요리를 합시다" - 계란 옷 입은 만두, 에그넷
⑦ "밖에서 놉시다" - 하늘을 지붕 덮는 밤, 백패킹
⑧ "요리를 합시다" - 피맥을 부르는 만두피 피자
⑨ "요리를 합시다" - 우와! 우아한 브런치
⑩ "요리를 합시다" - 뜨끈한 국물이 생각날 땐, 밀푀유 나베
⑪ "밖에서 놉시다" - 혼자 하는 캠핑, 솔로 캠핑
⑫ "요리를 합시다" - 에그인헤븐
⑬ “밖에서 놉시다” - 내 텐트를 소개합니다
⑭ “요리를 합시다” - 기억으로 먹는 맛, 카레라이스
⑮ "밖에서 놉시다" - 간월재 백패킹 실패기
(16) "밖에서 놉시다" - 자연휴양림에서 캠핑하기
(17) "요리를 합시다" - '캬~'를 부르는 맛, 바지락 어묵탕
(18) "밖에서 놉시다" - 다락방 예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