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매거진M] 폴 세잔과 에밀 졸라가 그때, 마음을 터놓았더라면 '나의 위대한 친구, 세잔' 다니엘르 톰슨 감독

때로는 우정이 사랑보다 더 크고, 애틋하고, 지긋지긋하다. 19세기 프랑스 예술을 대표하는 소설가 에밀 졸라(1840~1902)와 화가 폴 세잔(1839~1906)은 그런 우정을 나눴다. 어릴 적 학교에서 만나 친구가 된 두 사람은 서로의 예술을 지지하던 사이였다. 그러나 졸라의 성공과, 당대 미술계에서 인정받지 못한 세잔의 처지가 갈리면서 두 사람은 점점 어긋났다. 다니엘르 톰슨(74) 감독이 직접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한 ‘나의 위대한 친구, 세잔’(원제 Cézanne et Moi, 12월 15일 개봉)은 바로 그 관계를 탐구한다. 지난달 ‘프렌치 시네마 투어 S.T.Dupont 2016’의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을 찾은 톰슨 감독은, “위대한 예술가로서가 아니라, 그들을 우리와 다를 바 없는 모습으로 그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프랑스의 많은 예술가 중 졸라(기욤 까네)와 세잔(기욤 갈리엔), 두 사람의 우정에 주목한 이유는.
“두 사람이 친구였다는 사실을, 15년 전 어느 기사를 읽고 알게 됐다. 프랑스 남부 시골 엑상프로방스의 작은 학교에서 열두세 살에 만나 함께 성장해, 둘 다 19세기 가장 위대한 예술가가 되고, 절친한 사이였다가 다시 보지 않을 정도로 관계가 틀어지는 건 흔한 일이 아니다.”

이 영화의 중심이 되는 건 1888년, 졸라와 그의 집을 방문한 세잔이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다. 졸라가 세잔의 삶에 허구를 보태 쓴 소설 『작품』(원제 L’oeuvre, 1886)에 대해, 세잔이 졸라에게 ‘소설 속 화가를 왜 낙오자로 그렸느냐’고 따져 묻는다. 이 대화를 중심에 둔 채, 그 사이사이 두 사람의 인연이 어떻게 시작되고 이어졌는지 보여 준다.
“두 사람은 『작품』이 발표된 뒤 다시 만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1888년의 만남은 내가 허구로 만들어 낸 것이다. 수십 년을 알고 지내며 깊은 우정을 나눈 사이가 끝나는데, 서로 마음에 담아 둔 이야기를 털어놓는 기회가 있어야 할 것 같았다. ‘실제 두 사람이 그때 만났다면 무슨 말을 했을까’ 상상하는 것이 아주 큰 즐거움이었다. 반면 그 사이에 등장하는 졸라와 세잔의 역사는 모두 사실에 기반한 것이다.”
그 만남의 시기를 왜 1888년으로 설정했나.
“그해 졸라의 삶에 엄청난 변화가 들이닥쳤다. 어머니(이자벨 캔델리어)가 돌아가시고, 더 이상 영감이 떠오르지 않아 괴로워하고, 스물일곱 살이나 어린 재봉사(프레야 메이버)에게 사랑을 느껴 굉장히 힘들어했다. 살면서 가장 취약해진 순간이라면, 친구의 비난에 가슴속에 담아 뒀던 말을 전부 쏟아 낼 수도 있을 것 같았다.”
‘졸라와 세잔이 얼마나 위대한 예술가였느냐’ 하는 점보다, ‘그들이 어떤 창작의 고통과 불안에 떨었는지’를 더욱 중요하게 그리는데.
“그렇다. ‘위대한 예술가’라고 하면, 사람들은 수염이 덥수룩하고 심각한 표정을 지은 사람을 떠올리지 않나. 난 졸라와 세잔을 그런 모습이 아니라 우리와 다를 바 없는, 젊음·친근감·광기를 지닌 이들로 그리고 싶었다. 관객이 그들을 ‘역사 속 위인’이 아닌 ‘자신과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친구’처럼 느끼도록. 그래서 극 중 두 인물의 예술 작품 그 자체를 보여 주는 것도 최대한 피했다. 졸라와 세잔이 예술가로서 겪은 어려움과 둘의 우정에 더 집중했다. 정확히 말해 이 영화는 졸라와 세잔, 두 인물의 일대기가 아니라 그 우정의 일대기다.”
당신은 프랑스 상업영화계를 대표하는 시나리오 작가이자 감독이다. 열세 살 소녀가 주인공인 코미디 ‘라붐’(1980, 클로드 피노토 감독), 16세기를 배경으로 한 궁중 멜로 ‘여왕 마고’(1994, 파트리스 셰로 감독) 등 굵직한 흥행작들의 시나리오를 썼고, 1999년 가족 코미디 ‘크리스마스 트리’(원제 La Bûche)부터는 시나리오 작업과 연출을 겸하고 있다. 주로 코미디와 멜로 장르를 많이 다뤄 왔는데.
“내가 그 두 장르를 좋아하는 건 확실한 사실이다(웃음). 난 인물과 인물이 맺는 친밀한 관계 속에서, 그 내면의 진실을 들여다보는 이야기를 할 때 희열을 느낀다. 코미디와 멜로, 시대극은 그 점에서 다르지 않다. 졸라와 세잔의 관계를 탐구한다는 점에서, 이 영화도 그동안 내가 만들어 온 작품들의 연장선에 있다.”
졸라와 세잔은 각각 당대 문학계와 미술계에 없던 새로움을 가져다 준 예술가들이다. 당신이 프랑스 영화계에 더한 새로움이 있다면 무엇일까.
“프랑스 코미디영화의 흥행사를 새로 쓴 내 아버지, 제라르 우리(1919~2006, ‘파리 대탈출’(1966) 등 연출) 감독이라면 모르겠지만, 난 새롭기보다 전통적이고 보편적인 영화를 만드는 이야기꾼이다. 프랑스 영화에 새로움을 가져오는 건 내 역할이 아닌 것 같다.”
차근차근 명성을 쌓으며 성실하게 작품 활동에 매진한 졸라와, 자신이 추구하는 예술을 위해 모든 것을 저버린 채 기인으로 살았던 세잔. 두 인물은 달랐던 만큼 서로를 질투하고 동경했던 것 아니었을까.
“적어도 말년의 졸라는 세잔을 부러워하거나 동경하지 않았던 것 같다. 젊은 시절의 그는 가깝게 지내던 인상파 화가들을 옹호하는 글을 쓸 만큼 급진적이었다. 하지만 명성을 쌓고, 나이가 들면서는 예술에 있어 기성세대의 보수적인 취향을 보였다. 특히 드레퓌스 사건(1894년 유대인 장교 앨프리드 드레퓌스가 결정적 증거 없이 간첩 혐의로 유죄 선고받은 것을 두고, 프랑스의 지식인과 언론인들이 대대적으로 항거한 사건) 때 졸라는 ‘나는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신문에 기고해 지식인의 사회 참여를 이끌었다. 그는 이 일로 엄청난 영향력을 지닌 프랑스 최고의 지식인이 됐다. 말년의 그는 세잔을 더 이상 만나지 않으면서, 후대 미술계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세잔의 후기작들을 접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과연 그가 세잔의 후기작들을 봤다 해도, 그 그림들을 좋아했을까. 그건 모르겠다.”
이 영화의 졸라(규범)와 세잔(자유)은 모든 예술가들의 내면에 깃든 서로 다른 두 자아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당신 안에서도 그 두 자아가 싸울 때가 있나.
“글쎄. 예술가의 마음 안에서 그 둘이 다툼을 벌이는 것은, 결국 ‘과연 내가 하고 있는 작업이 옳은 걸까’ ‘사람들이 이걸 좋아해 줄까’ 하는 의구심이 들 때가 아닐까. 물론 나도 그런 의구심에서 완전히 자유롭지는 못하다(웃음).”

장성란 기자 hairpin@joongang.co.kr, 사진=이소정(STUDIO 706)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