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틸러슨·매티스·플린 군산복합팀, 북핵·이란에 채찍 든다

트럼프의 미국 ① 외교안보 라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다국적 기업의 최고경영자(CEO)와 전쟁터의 사령관 출신을 결합한 군산 복합 외교안보 라인을 꾸렸다. 군사정보의 총괄책임자와 이라크전 당시의 현지 사단장, 석유 기업을 키운 공격적 경영인을 하나로 묶은 전례를 찾기 어려운 트럼프식 인선이다.
트럼프 외교안보팀 3인방은 국방정보국(DIA) 국장 출신의 마이클 플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 엑손모빌의 CEO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후보자, 중부군 사령관 출신의 전쟁 영웅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후보자로 구성됐다. 공직 경험이 전무한 CEO 출신을 외교 사령탑에 발탁한 것도 이례적이지만 장성 출신을 국방장관에 지명한 것 역시 60여 년 만이다.

플린 “북한 체제 존속 안 돼” 강경
매티스는 이란 핵 합의에 부정적
친러 틸러슨, 중국 견제 카드지만
대북제재엔 군 출신과 발맞출 듯

파격적 조합은 트럼프 정부가 추진하려는 미국 대외정책의 세 가지 방향을 보여 주고 있다. 이슬람국가(IS)와 이란 등 중동의 위협 해결, 러시아와의 관계 개선, 중국과의 힘 싸움이다. 플린과 매티스는 중동 대테러 전쟁 전문가다. 플린은 아프가니스탄전과 이라크전 때 군사정보와 현장 작전을 연계하는 대테러전을 입안했다. 매티스는 이라크전 때 바그다드 진격에 나선 해병 1사단의 지휘관이다. 두 사람은 버락 오바마 정부의 이란 핵 합의에 비판적이다. IS가 비국가적 위협이라면 이란을 국가 차원의 위협으로 본다. 트럼프의 외교안보 자문을 지낸 제프리 고든 전 국방부 대변인은 “IS 테러 격멸과 이란 핵 합의 재협상이 트럼프 정부의 최상위 안보의제”라고 밝혔다.

틸러슨의 지명에는 엑손모빌의 CEO로 전 세계 50여 개국을 상대했던 그의 경험과 함께 냉전 이후 미국 조야에 계속됐던 ‘주적 러시아’에 대한 인식을 바꾸려는 트럼프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는 13일 “틸러슨은 지난 몇 년간 외교정책의 실수와 실패를 반전시키는 데 도움이 될 통찰력과 재능을 갖추고 있다”며 “그의 최우선과제에는 IS를 진압하고 급진 이슬람 테러리즘을 쳐부수는 계획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틸러슨이 이사를 맡고 있는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존 햄리 소장은 “틸러슨은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을 제외하면 미국의 어느 누구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가장 많이 교류해 왔다”고 밝혔다. 트럼프와 푸틴이 브로맨스(남성 간의 친밀한 관계)로 향하면 중국이 상대적으로 소외될 수 있다. 오바마 정부와는 정반대로 트럼프 정부는 러시아와는 협력 모드, 중국과는 무역·남중국해 등에서 대립 모드로 가는 ‘거꾸로 오바마 정책’을 펼 수 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분석했다.
관련 기사
트럼프의 외교안보 라인은 한반도에선 대북 강경론으로 시작할 가능성이 커졌다. 플린은 지난 10월 “북한의 현 체제를 오래 존속시켜서는 안 된다”며 “김정은과 경제적 거래를 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매티스는 2013년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과 이란의 협력이 이란의 (핵·미사일 기술) 진전에 도움을 주고 있다”며 이란·북한 연계를 우려했다. 외교안보 라인을 뒷받침하는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CIA) 국장 후보자도 지난 1월 북핵 해결엔 경제력과 군사력을 모두 동원해야 한다는 강경론을 펼쳤다. 플린을 돕는 캐슬린 맥파런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부보좌관 내정자는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기업을 겨냥한 세컨더리 보이콧 시행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틸러슨의 대북관은 알려진 게 없지만 매파 군 출신들과 보조를 맞출 가능성이 크다. 틸러슨은 기업 이익을 위해 독재정부를 상대로 국제법정에서 싸움을 피하지 않았던 경험이 있다. NYT에 따르면 베네수엘라의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이 20여 개의 해외 석유 기업 자산을 일방적으로 국유화했을 때 대부분의 기업은 협상에 나섰지만 틸러슨의 엑손모빌은 국제중재재판소에 제소해 16억 달러짜리 승소를 이끌었다. 익명을 요구한 한국의 전직 장관급 인사는 “한·미 동맹의 중요성과 미국의 동북아 정책에서 한국의 비중을 얼마나 이해하고 있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