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플, 손정의 주도 IT펀드에 1조원 투자 검토

손정의

손정의

애플이 일본의 소프트뱅크가 조성하는 초대형 정보기술(IT) 펀드에 투자할 뜻을 비췄다. 이 펀드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미국에 투자를 약속한 펀드여서 애플이 ‘트럼프 입맛 맞추기’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미국에 공장 세워라” 압박에
펀드 참여로 일자리 창출 지원할 듯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애플은 내년에 출범할 소프트뱅크비전펀드에 최대 10억 달러(약 1조1600억원)을 투자하는 방안을 논의중이다. 소프트뱅크비전펀드는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등 전 세계 IT기업에 5년간 1000억 달러(약 117조원)를 투자하는 펀드다. 소프트뱅크가 250억 달러,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450억 달러를 대기로 했고 아부다비 국부펀드 등도 합류를 검토중이다.

WSJ는 애플이 새로운 기술에 대한 통찰력을 얻기 위해 펀드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업계에선 그동안 애플이 펀드보다는 신생 IT회사에 직접 투자하는 쪽을 선호해왔다는 점에서 또 다른 목적에 주목하고 있다. 애플이 트럼프 차기 미국 대통령을 의식해 펀드에 참여하려 한다는 해석이다.

트럼프는 애플이 아이폰을 해외 공장에서 생산하는 탓에 미국 내 일자리가 없어지고 있다며 ‘미국산 아이폰’을 만들라고 지속적으로 압박하고 있다. 최근엔 아예 관세를 매겨 해외 생산기지를 미국으로 옮기도록 하겠다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그러던 와중에 지난 6일 손정의 회장은 트럼프를 만나 “펀드의 절반인 500억 달러를 미국에 투자해 미국 내 5만 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고 일주일도 안 돼 애플이 관심을 보인 것이다. 미국 IT전문 매체인 리코드는 “펀드 투자가 아이폰 공장 이전보다 훨씬 수월하다”며 “애플이 소프트뱅크 펀드에 투자할 경우 생산기지 이전 압력을 더는 데 도움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프트뱅크는 2008년 일본에서 아이폰 독점 판매권을 따낸 이래 애플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손 회장은 스티브 잡스 애플 창립자를 레오나르도 다빈치에 비유하며 칭송했고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와도 친분이 깊다. 소프트뱅크는 약 2만 명의 직원들에게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나눠준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