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정관리 중 한진해운, 회생보다 청산이 낫다”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돌입한 이후 존속 가치를 실사한 삼일회계법인은 한진해운을 청산하는 것이 낫다는 결론을 내렸다. 삼일회계법인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한진해운 본사에서 열린 관계인 설명회에서 한진해운 청산가치를 1조9000억원으로 추산해 법인이 존속할 때 가치(8000억원)보다 높다고 12일 밝혔다.

삼일회계, 법원에 보고서 곧 제출

삼일회계법인인 이와 같은 내용의 실사 결과를 이번 주중 관할 법원인 서울중앙지법 파산6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법원은 이 실사보고서를 바탕으로 한진해운 청산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문희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