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준열, EBS 기후변화 다큐멘터리 내레이션 참여한다


류준열이 환경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내레이션을 맡는다.

오는 10일(토) 저녁 7시 45분부터 EBS 특별기획 '기후변화,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인가' 2부작을 연속 방송한다. 배우 류준열이 내레이션을 맡았다.

평소 류준열은 '우리의 목소리가 작지만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생각으로 환경보호와 관련한 칼럼을 게재하고 환경보호 펀딩에 참여하는 등 꾸준한 환경보호를 몸소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그가 최근 영화 촬영으로 바쁜 일정에도 이번 다큐멘터리 내레이션 작업에 동참해 의미 있는 행보를 걸었다.

류준열이 참여한 이번 다큐에서는 51도의 기록적인 폭염으로 두 달 만에 사망자가 4백 명이나 발생한 인도, 토네이도 발생으로 8백여 명의 부상자를 낸 중국, 초대형 산불로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한 미국 캘리포니아 등 최근 발생하고 있는 기상이변의 원인과 대책을 알아본다.

또 국내 다큐멘터리 최초로 미국 항공우주국(NASA)을 비롯해 전 세계 기후 과학자들을 만나 이상기후의 원인이 무엇인지를 확인하고 미국과 독일 등의 사례를 통해 비교, 미래를 위한 모색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상기후로 고통받는 전 세계인의 아픔을 함께 공감하고 지구의 미래를 되짚을 이번 다큐멘터리는 류준열 특유의 담백하고 진솔한 목소리가 더해져 시청자와 만날 것으로 예고돼 더욱 기대된다.

김은혜 기자 kim.eunhye1@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