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진영 기자의 패킹쿠킹] (18) "밖에서 놉시다" - 다락방 예찬

루프탑텐트란 자동차 지붕 위에 설치하는 텐트를 말합니다. 평소에는 접힌 상태로 방수 커버를 씌우고 주행하고 캠핑할 땐 차를 세우고 텐트를 펼치는 형태입니다.

루프탑텐트란 자동차 지붕 위에 설치하는 텐트를 말합니다. 평소에는 접힌 상태로 방수 커버를 씌우고 주행하고 캠핑할 땐 차를 세우고 텐트를 펼치는 형태입니다.

평평하고 견고한 바닥이 반으로 접혀 있는데 펼치면 금세 텐트가 설치됩니다. 무게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됩니다. 지붕 위에 가로로 된 바(Bar) 형태의 지지대를 부착하고 그 위에 텐트를 올린 것인데 약 300kg의 하중을 견딜 수 있습니다.

평평하고 견고한 바닥이 반으로 접혀 있는데 펼치면 금세 텐트가 설치됩니다. 무게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됩니다. 지붕 위에 가로로 된 바(Bar) 형태의 지지대를 부착하고 그 위에 텐트를 올린 것인데 약 300kg의 하중을 견딜 수 있습니다.

브랜드마다 약간의 차이가 있는데 펼쳤을 때 높이 120cm, 넓이 180cm x 150cm 내외로 성인 2명이 지내기에 충분한 공간입니다. 사다리를 타고 오르내리는 다락방 텐트라 할 수 있습니다.

브랜드마다 약간의 차이가 있는데 펼쳤을 때 높이 120cm, 넓이 180cm x 150cm 내외로 성인 2명이 지내기에 충분한 공간입니다. 사다리를 타고 오르내리는 다락방 텐트라 할 수 있습니다.

루프탑텐트의 장점은 어디서든 차만 세울 수 있다면 나만의 멋진 캠핑장이 된다는 것입니다. 차 지붕 위에 설치된 텐트는 바닥에서 떨어져있어 겨울에는 한기 차단, 여름에는 지열과 습기에서 멀어질 수 있습니다. 각종 벌레의 침입도 막을 수 있고요. 단점도 있습니다. 기존의 텐트들보다 높은 가격대와 항상 차에 장착되어 있어야 하므로 주행 연비 저하를 들 수 있습니다. 또한 차 높이가 2m가 넘어 간혹 지하주차장에 출입이 어렵기도 합니다.

루프탑텐트의 장점은 어디서든 차만 세울 수 있다면 나만의 멋진 캠핑장이 된다는 것입니다. 차 지붕 위에 설치된 텐트는 바닥에서 떨어져있어 겨울에는 한기 차단, 여름에는 지열과 습기에서 멀어질 수 있습니다. 각종 벌레의 침입도 막을 수 있고요.
단점도 있습니다. 기존의 텐트들보다 높은 가격대와 항상 차에 장착되어 있어야 하므로 주행 연비 저하를 들 수 있습니다. 또한 차 높이가 2m가 넘어 간혹 지하주차장에 출입이 어렵기도 합니다.

루프탑텐트는 텐트 아랫부분 공간 활용도도 좋습니다. ‘어닝’이라고 부르는 별도의 천막을 설치해서 생활공간으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아래 공간이 또 하나의 텐트가 되는 거죠. 2층 텐트라고 할까요. 제 차의 경우 넓은 우레탄 창을 내어 안에서 밖을 조망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루프탑텐트는 텐트 아랫부분 공간 활용도도 좋습니다. ‘어닝’이라고 부르는 별도의 천막을 설치해서 생활공간으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아래 공간이 또 하나의 텐트가 되는 거죠. 2층 텐트라고 할까요. 제 차의 경우 넓은 우레탄 창을 내어 안에서 밖을 조망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캠핑 생활을 시작할 때부터 제일 가지고 싶은 것이 루프탑텐트 였습니다. 어디서든 쾌적한 텐트를 펼칠 수 있는 편의성, 남들과 다른 독특한 스타일, 날씨의 불편함을 극복할 수 있는 이유에서였죠. 구입을 결정한 가장 큰 이유는 이 장면 때문입니다. 조금 높은 곳에 앉아 하루 종일 바다를 바라볼 수 있는 호사를 누리고 싶어서였죠. 여기에 향긋한 커피 한 잔만 주어진다면 그 무엇과도 바꾸고 싶지 않은 순간이 됩니다.

캠핑 생활을 시작할 때부터 제일 가지고 싶은 것이 루프탑텐트 였습니다. 어디서든 쾌적한 텐트를 펼칠 수 있는 편의성, 남들과 다른 독특한 스타일, 날씨의 불편함을 극복할 수 있는 이유에서였죠. 구입을 결정한 가장 큰 이유는 이 장면 때문입니다. 조금 높은 곳에 앉아 하루 종일 바다를 바라볼 수 있는 호사를 누리고 싶어서였죠. 여기에 향긋한 커피 한 잔만 주어진다면 그 무엇과도 바꾸고 싶지 않은 순간이 됩니다.

 
 
▶ [장진영 기자의 패킹쿠킹] 더 보기
① "요리를 합시다" - 파인애플 새우 구이
② "요리를 합시다" - 가자미술찜

③ "요리를 합시다" - 골뱅이 튀김
④ "요리를 합시다" - 마시멜로 샌드위치 - 스모어
⑤ "요리를 합시다" - 맥주 수육
⑥ "요리를 합시다" - 계란 옷 입은 만두, 에그넷
⑦ "밖에서 놉시다" - 하늘을 지붕 덮는 밤, 백패킹
⑧ "요리를 합시다" - 피맥을 부르는 만두피 피자
⑨ "요리를 합시다" - 우와! 우아한 브런치
⑩ "요리를 합시다" - 뜨끈한 국물이 생각날 땐, 밀푀유 나베
⑪ "밖에서 놉시다" - 혼자 하는 캠핑, 솔로 캠핑
⑫ "요리를 합시다" - 에그인헤븐
⑬ “밖에서 놉시다” - 내 텐트를 소개합니다
⑭ “요리를 합시다” - 기억으로 먹는 맛, 카레라이스
⑮ "밖에서 놉시다" - 간월재 백패킹 실패기
(16) "밖에서 놉시다" - 자연휴양림에서 캠핑하기
(17) "요리를 합시다" - '캬~'를 부르는 맛, 바지락 어묵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