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군 내부망 해킹 부인 "박 정부 통치위기 모면용"

군의 내부 정보통신 시스템인 국방망이 북한으로 추정되는 해커에게 뚫려 다수의 군사기밀이 빠져나갔다고 국방부가 6일 밝혔다. 국군사이버사령부 예하 부대 백신 서버의 관리 부실이 원인이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이날 국무회의에 참석해 황교안 국무총리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군의 내부 정보통신 시스템인 국방망이 북한으로 추정되는 해커에게 뚫려 다수의 군사기밀이 빠져나갔다고 국방부가 6일 밝혔다. 국군사이버사령부 예하 부대 백신 서버의 관리 부실이 원인이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이날 국무회의에 참석해 황교안 국무총리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북한은 9일 우리 군(軍) 내부 사이버망에 대한 해킹이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된다는 군 당국의 발표에 대해 "박근혜 정부 통치위기의 모면용"이자 "유치한 모략극"이라고 비판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북(北) 해킹?!, 돌미륵도 앙천대소할 일'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괴뢰(한국) 보수패당의 북 해킹설, 북 소행설은 위기에 처할 때마다 주기적으로 발작하는 모략광증"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우리 군은 군 내부망을 해킹한 IP주소가 북한 해커들이 많이 활동하는 중국 선양에 소재하고, 해킹에 활용된 악성코드도 북한이 그동안 사용했던 것과 유사하다는 점 등을 근거로 이번 해킹이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관련 기사

하지만 이 매체는 "생억지"라며 "이번 해킹 사건이 우리의 소행이라면 무엇 때문에 우리가 괴뢰패당이 계속 걸고 들고 있는 IP주소 대역을 버젓이 사용하겠는가. 이것은 너무도 상식 밖의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가 최순실 사태로 인한 통치위기를 '동족대결 소동'에서 찾고 있다며 "이번 '북 소행' 타령은 저들에게 쏠리는 여론의 이목을 딴 데로 돌려보려는 교활한 속심"이라고 비난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