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해상서 상선-어선충돌…1명 사망 3명 실종


지난 8일 오후 7시55분쯤 제주 비양도 북쪽 26㎞ 해상에서 라이베리아 선적 상선 C호(9만6628t)와 제주 한림선적 조기잡이 어선 H호(19t·승선원9명)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H호에 타고 있던 선원 강모(56·경남 사천시)씨가 숨지고 선장 김모(59·제주시 한림읍)씨 등 3명이 실종됐다. 강씨는 사고발생 3시간여 만인 8일 오후 11시24분쯤 전복된 화룡호 선내를 수색하던 해경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모(37·제주시 아라1동)씨와 베트남 국적 선원 4명 등 5명은 사고 직후 C호에 의해 구조됐다. 해경은 9일 오전 3시쯤 구조된 선원들과 강씨 시신을 제주항 4부두로 이송했다.
[사진 제주해양경비안전서 제공][사진 제주해양경비안전서 제공][사진 제주해양경비안전서 제공][사진 제주해양경비안전서 제공][사진 제주해양경비안전서 제공][사진 제주해양경비안전서 제공]
대형 상선인 C호는 부산을 출발해 중국 칭다오(靑島)로 향하던 중 어선과 충돌, 제주VTS를 통해 제주해경에 사고신고를 했다. 제주해경은 곧바로 헬기 1대와 3002함 등 경비함정 10척, 어선 1척 총 12척을 사고현장에 투입해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펼쳤다. 해군도 제3함대 사령부 소속 함정과 P-3초계기를 투입해 조명탄을 투하하며 야간 수색지원을 했다.
제주 어선사고 선장 시신 발견 [사진 제주해양경비 안전서 제공]제주 어선사고 선장 시신 발견 [사진 제주해양경비 안전서 제공]제주 어선사고 선장 시신 발견 [사진 제주해양경비 안전서 제공]제주 어선사고 선장 시신 발견 [사진 제주해양경비 안전서 제공]
제주해경 관계자는 “사고해역에 대한 수색과 함께 C호 선장과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