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우 새누리당 의원 "탄핵이 최악의 상황 피하는 길"

 
국회 국방위원장 김영우 새누리당 의원.[중앙포토]

국회 국방위원장 김영우 새누리당 의원.[중앙포토]



김영우 새누리당 의원은 8일 "지금의 혼란과 혼돈을 개혁적이고 예측가능한 질서로 만들어 가기 위해서는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만약 국방과 외교 분야에서 큰 문제가 생겨도 장관과 직접 대면해서 문제를 풀어가기 힘든 상황이니 걱정이 태산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만일 탄핵안이 부결된다고 가정하면 지금의 탄핵정국은 다시 대통령 하야정국으로 치닫게 될 것"이라며 "벌써 두 달 째 국무회의조차 주재하지 못하고 국제 정상회의에 나서지 못하는 식물 대통령이 자리만 차지하는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며 탄핵이 부결될 경우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김 의원은 탄핵안이 가결되면 헌재에서 탄핵심판을 하는 동안 군 통수권이 황교안 국무총리에게 넘어갈 것이라며 "어쨌든 확실한 군 통수권자가 있는 셈이고 나라를 대표하는 사람이 직을 수행하게 되는 것이다. 이것이 오히려 최악의 상황을 피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