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혜련 의원 "김현웅 전 법무장관 사퇴는 수사지휘권 발동 반발 때문"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8일 김현웅 전 법무부장관의 사직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이 김 전 장관에게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라고 시켰다”며 김 전 장관이 박 대통령의 지시에 반발해 사직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백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제보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 본인을 옥죄어오는 검찰 수사를 막기 위해 검찰을 와해시키려 한 것”이라며 “수사지휘권 발동을 통해 박 대통령에 대해 서면조사를 하고 박 대통령은 범죄자가 아니라는 수사결과를 도출하려했을 것이다. 수사를 받고있으면서도 검찰의 수사를 무력화시키려는 공작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부당한 지시에 김 장관이 이를 거부하고 사의를 표명했다는 것”이라며 박 대통령의 지시에 반발해 김 장관이 사직했다고 주장했다.

백 의원은 “박 대통령은 직권남용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를 하고 헌법 11조 평등권을 정면 위배한 것”이라며 “이것만으로 또 추가 탄핵대상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