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상] 최순실에 칼 꽂은 ‘최순실의 남자들’

 
‘최순실의 남자들’로 불리는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와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최순실 씨에 대한 폭로전을 펼쳤다.

지난 7일 국회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고씨는 “(최순실 씨는) 세월호의 노란색만 봐도 좋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어 “2년여 전부터 (최씨가) 모욕적인 말과 함께 밑의 직원들을 사람 취급하지 않는 행위를 해서 멀어졌다”고 털어놨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최순실과 싸우게 되면 보복이 있을 거라는 생각은 없었냐”고 묻자 고씨는 “그 때는 제가 운동을 해서 욱하는 게 있어 그런 생각을 못했다”고 말하며 최씨와 싸우게 된 계기까지 거침없이 밝혔다.

한편 차씨는 이날 청문회에서 “최순실과 대통령이 굉장히 가까운 관계라고 생각했다”면서 “이럴 수 있는 사람이 과연 있을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최순실씨의 대통령 연설문 개입 정황을 알고 있었다며 “(최씨가) 문화창조나 문화 콘텐츠와 관련해서 제 생각을 써 달라고 얘기해 써 드린 적 이있다”며 “어느 날 그 내용이 대통령 연설에 포함돼 몇 문장이 나온 적이 있다”고 말했다.

최순실 없는 ‘최순실 청문회’를 뜨겁게 달군 두 남자의 폭로전을 영상에 담았다.

제작 김수지·김민화 kim.sooj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