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슬리피에게 이국주가 필요한 이유

래퍼 슬리피가 자신이 허약체질이라고 고백했다.

최근 JTBC '인생메뉴-잘먹겠습니다' 녹화서 "촬영 중 치아가 빠졌다. 지금 어금니가 없다"고 고백했다.

이어 "자꾸 씹으면 치아가 부서진다. 그래서 잇몸으로 먹고 있다"며 아쉬워했다. 슬리피는 "가끔 꽉 낀 콘센트도 못 뺄 때가 있다"고 말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녹화서 슬리피는 자신이 주문한 밥을 제대로 비비지 못하며 허약체질을 증명했다. 하지만 슬리피의 든든한 아내 이국주가 대신 슬리피 밥을 비벼줘 둘의 케미를 뽐냈다.

한편 방송은 8일 오후 9시 40분서 확인할 수 있다.

안별 기자 ahn.by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