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인 비행선 잔해 발견돼 대공 용의점 조사하는 해프닝 벌어져

지난 7일 오후 수락산에서 발견된 무인 비행선 잔해 [사진 의정부소방서]

지난 7일 오후 수락산에서 발견된 무인 비행선 잔해 [사진 의정부소방서]

경기도 의정부시 수락산에서 무인 비행선의 잔해가 발견되면서 대공 용의점 여부를 놓고 군 부대가 조사를 벌이는 해프닝이 빚어졌다.

8일 의정부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4시30분쯤 수락산 7부 능선에서 비행선 기체 잔해로 추정되는 물체를 등산객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소방서와 군 부대 측의 조사 결과 약 1m 길이의 유선형으로 된 이 물체는 열기구 등을 장착해 날리는 무인 비행선 기체의 일부로 확인됐다.
지난 7일 오후 수락산에서 발견된 무인 비행선 잔해 [사진 의정부소방서]

지난 7일 오후 수락산에서 발견된 무인 비행선 잔해 [사진 의정부소방서]

소방 당국으로부터 해당 물체를 인계받아 조사를 벌인 군 부대 측은 대공 용의점이 없는 것으로 이날 결론을 내렸다.
지난 7일 오후 수락산에서 발견된 무인 비행선 잔해 [사진 의정부소방서]

지난 7일 오후 수락산에서 발견된 무인 비행선 잔해 [사진 의정부소방서]

군 부대 관계자는 “모형 비행기 관련 협회 등에 확인한 결과 이 물체는 동호인들이 날리는 국내에서 생산된 무인 비행선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