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유가족들, 본회의장에서 탄핵안 표결 지켜본다

2004년 3월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탄핵 표결 당시 국회 본회의장 단상에서 몸싸움을 벌인 여야 의원들. 노 전 대통령 탄핵안은 전체 의원 271명 중 193명의 찬성으로 가결됐다.[중앙포토]

2004년 3월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탄핵 표결 당시 국회 본회의장 단상에서 몸싸움을 벌인 여야 의원들. 노 전 대통령 탄핵안은 전체 의원 271명 중 193명의 찬성으로 가결됐다.[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이 9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표결 과정을 지켜볼 수 있는 국회 본회의장 방청석 40석을 세월호 유가족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국회사무처는 오는 9일 열리는 본회의 방청석 266석 가운데 취재진 등을 위한 좌석 160석을 제외한 106석에 대한 방청권을 8일 각 당에 나눠줬으며, 이 방청권은 각 정당의 의석 비율에 따라 배부됐다. 새누리당 43석, 더불어민주당 40석, 국민의당 13석, 정의당 5석, 무소속 5석이 할당됐다.

13석을 할당받은 국민의당은 더 많은 이들이 표결 과정을 볼 수 있도록 방청인을 네 개 조로 나눠서 탄핵안 표결 과정을 볼 수 있도록 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배정받은 13개 석을 52명이 조별로 교대하면서 본회의를 일부씩 방청하도록 한 것이다. 사드대책위·백남기대책위 등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방청인에 포함됐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