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융권도 전경련 연쇄 탈퇴…산은·기은 다음주 중 탈퇴서 제출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이 다음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탈퇴신청서를 제출한다. 일부 시중은행도 전경련 탈퇴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전경련 존폐 위기가 한층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권선주 기업은행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에서 전경련 탈퇴와 관련된 질문을 받고 “탈퇴 여부에 대한 검토는 종료됐다. 12일 전경련에 탈퇴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대신해 회의에 출석한 이대현 산업은행 수석부행장도 “다음주에 전경련에서 공식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국책금융기관인 기술보증기금도 12일에 탈퇴서를 제출하기로 했고, 신용보증기금도 조만간 탈퇴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내년 중 탈퇴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던 수출입은행도 전경련에 대한 문제제기가 이어지자 입장을 바꿔 연내 탈퇴하기로 했다.

이들 국책 금융사들은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의원들로 부터 “전경련을 탈퇴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탈퇴 여부를 검토해왔다. 일부 시중은행들 중에서도 탈퇴 여부를 검토중인 것이 있어 금융권의 연쇄 탈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