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대 교수 791명 탄핵 촉구 시국선언 등 각계각층 집회·성명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의 국회 표결을 하루 앞둔 8일 각계각층에서는 정치권이 반드시 탄핵안 가결을 관철시켜야 한다는 성명 발표와 집회가 이어졌다. 

서울대 교수 791명은 이날 오전 서울대 관악캠퍼스 4·19 기념탑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탄핵안을 통과시켜 대통령의 직무를 정지시킨 후 정국 수습에 나서야 한다'는 내용의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서는 "갑자기 앞당겨질 대선 일정의 부작용에 대한 정치권의 현실적 우려를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다"라면서도 "헌법과 법률의 준수가 그 어떤 정치적 고려보다도 우선한다. 따라서 국민의 대표인 국회가 즉시 탄핵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또 "탄핵 후 대선 경쟁에 앞서 국민적 공감을 얻고 있는 대선 결선투표제 등 선거제도 관련 법률 개혁을 신속히 논의·처리해야 한다. 검찰·재벌·언론 개혁 또한 늦춰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 시국선언문은 국회의원 300명 전원에게 팩스로 발송됐다.

박 대통령의 모교인 서강대 졸업생·재학생 1121명도 "국회는 헌법이 부여한 권한에 따라 탄핵에 나서라"고 촉구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우리가 모두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예술행동위원회 회원들은 지난달 4일 시국선언을 발표한 데 이어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 앞에서 대통령 탄핵을 위한 표결에 국회의원들의 참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전국언론노조·어울림민속문화봉사회 등 20여 개 단체들도 탄핵을 촉구하는 집회와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과 금융정의연대 등 역시 국회가 국민의 뜻을 엄중히 받아들여 대통령 탄핵안을 가결하라는 성명을 냈다.

1500여 개 시민사회단체 연대체인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SNS에 대통령 탄핵 촉구 의견과 함께 '#닥치고탄핵', '#당장탄핵(해)' 등의 해시태그를 다는 온라인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참여연대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새누리당 의원들의 지역구사무실과 새누리당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했다. 참여연대는 "탄핵안 부결 땐 국민의 명령을 거부한 정치인들에게 정치적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탄핵 부결을 촉구하는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은 국회 인근에서 각각 맞불집회를 개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