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회찬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부결되면 국회해산 해야”

 
노회찬(60) 정의당 원내대표는 8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부결될 경우 국회를 해산하고 총선을 다시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노 원내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 “그럴 일이 없어야겠지만 만에 하나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부결된다면 국회의원직을 사직하고 끝낼 일이 아니다”라며 “이 국회는 더 이상 존재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즉각 (국회를) 해산하고 총선을 다시 실시해 21대 국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야 3당은 박 대통령 탄핵안 가결을 위해 ‘의원직 총사퇴’라는 초강수를 내걸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의원총회에서 탄핵안이 부결되면 소속 의원 121명의 총사퇴를 당론으로 채택했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의원직을 걸고 결의를 다지는 차원으로 오늘 전원이 사퇴서를 쓰는 게 마땅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국민의당도 의원총회에서 탄핵안 부결 시 의원 38명 전원 총사퇴를 당론으로 채택했다. 정의당도 탄핵안 부결 시 의원직 총사퇴 입장을 밝혔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