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G디스플레이 OLED기술 유출한 협력업체 사장 등 유죄

LG디스플레이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을 외부에 유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협력업체 사장과 해당 기술을 받은 삼성디스플레이 임직원 등이 유죄를 선고 받았다.

수원지법 형사2단독 박판규 판사는 8일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LG디스플레이 협력업체 사장 A씨(51)에게 징역 5월에 집행유예 1년을, 삼성디스플레이 임직원 B씨(48) 등 4명에게 징역 4∼6월에 집행유예 1∼2년을 각각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0년 5∼6월 경기도 파주시 자신의 회사에서 B씨 등에게 LG디스플레이의 영업비밀에 해당하는 유기발광다이오드 페이스 실(Face Seal)의 기술자료를 이메일로 넘긴 혐의로 지난해 2월 검찰에 불구속 기소됐다.

페이스 실은 OLED소자의 공기 접촉을 막기 위한 밀봉 기술로 제품의 수명을 늘리는 기능을 하는 것으로 디스플레이 업계에 알려져 있다. A씨는 이 기술의 테스트 결과를 B씨 등에게 공개한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디스플레이 측은 당시 검찰의 기소와 관련, “기업 간의 통상적인 비즈니스에 대해 다소 지나친 잣대를 적용했다는 점에서 유감”이라며 “해당 기술은 업계에 익히 알려진 기술이어서 부정하게 취득할 이유가 전혀 없고, 해당 설비업체에 당사와의 거래 의사를 물어본 사실도 없다”고 해명자료를 냈었다.

하지만 재판부는 1년 8개월 간의 심리 끝에 이날 유죄를 선고했다. 박 판사는 “유출된 자료 중 일부는 경제적 가치성 등이 있어 기밀로 관리됐다. 영업비밀 자료를 주고 받은 고의가 인정된다”며 “다만 피고인들의 범행가담 정도, LG측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수원=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