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순실 게이트' 김종 전 차관·조원동 전 수석 11일 기소

조원동(왼쪽) 전 청와대 경제수석과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중앙포토]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김종(55ㆍ구속)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과 조원동(60) 전 청와대 경제수석을 11일 기소한다.

8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에 따르면 검찰은 김 전 차관을 직권남용 및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한차례 구속영장이 기각된 조 전 수석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재청구하지 않고 강요미수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기로 했다.

김 전 차관은 지난 3월 K스포츠재단과 최순실씨 소유 회사 더블루케이가 대한체육회를 대신해 광역스포츠클럽 운영권 등을 독점할 수 있도록 문체부 비공개 문건을 최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3월까지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에게 압력을 행사해 최씨의 조카 장시호(37ㆍ구속)씨가 설립을 주도한 한국스포츠영재센터에 16억원 가량을 후원하도록 한 혐의도 있다.

조 전 수석은 CJ그룹 이미경 부회장에게 퇴진을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4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언론에 공개된 녹취록에 따르면 2013년 조 전 수석은 당시 손경식 CJ그룹 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이미경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부회장의 퇴진이 ‘VIP(대통령)의 뜻’이라는 취지의 발언도 담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