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만하다” 청문회서 혼쭐난 장시호

  
7일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비선실세’ 최순실의 조카인 장시호가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에게 혼쭐이 났다.

이날 심야질의에서 장 의원은 장씨에게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관련 의혹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장 의원은 재단 전무이사였던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규혁씨를 언급하며 “이 선수에게 ‘김종 전 문화부 차관을 개인적으로 알지만 더 윗선을 안다’고 말한 적이 있느냐”고 물었고, 장씨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그 윗선이 누구냐”는 질문에 장씨가 “우리 이모(최순실)”라고 대답하자 장 의원은 “대한민국에 체계와 직계가 있다”며 “어떻게 최씨를 대한민국 문체부 차관의 윗선으로 생각할 수 있느냐. 오만하다”고 질책했다.
이를 실시간으로 지켜본 네티즌들은 “인간 탈곡기 수준” “속 시원하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