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영수 특검팀 “‘정호성 녹음파일’ 녹취록 검토 들어가”

 

이규철 특검보가 8일 서울 서초동 법무법인 강남 사무실 앞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중인 박영수(64ㆍ사법연수원 10기) 특별검사팀이 정호성(47) 청와대 전 부속비서관의 녹음파일 녹취록을 확보해 검토하고 있다.

특검팀 대변인을 맡은 이규철 특검보는 8일 브리핑을 통해 “정 전 부속비서관의 녹음파일은 증거물 인수관계로 못 받았지만 인계 받은 기록 속에 녹음파일에 관한 녹취록은 있었다”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박 특검이 녹취록을 봤는지를 묻는 취재진에 “못 봤다”고 설명했다. 이날 박영수 특별검사는 출근길에 정호성 녹음파일을 들어봤는지를 묻는 기자들에게 “네”라고 말했다.

최순실씨 국정 개입 사건에서 '심부름꾼' 역할을 한 정 전 비서관은 박 대통령이나 최 씨와 각각 나눈 대화를 자동 녹음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녹음했다.

특검은 녹취록을 분석해 박 대통령과 최 씨의 지시 내용 등을 확인하고 검찰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으로 규정한 일련의 사태에서 이들이 각각 어떤 역할을 했는지 파악해 수사의 방향을 정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박 특검은 특검팀이 입주할 서울 강남구 대치동 사무실의 공사현장을 방문해 준비사항을 점검했다. 특검팀은 이 사무실로 13일쯤 입주할 예정이다. 사무실 마련이 완료되면 검찰 수사 기록 인수인계나 기록물 분석 등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이며 특검팀은 강제수사, 참고인·피의자 소환 등에 본격적으로 나설 전망이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