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영선, 주갤러에 친필 편지 "감사합니다. 이젠 주식도…"

[사진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

[사진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

박영선 더불어 민주당 의원이 주식갤러리 유저들에게 직접 친필 편지를 썼다.

8일 박의원은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에 "안녕하세요. 더불어 민주당 국회의원 박영선 입니다"란 제목의 글을 남겼다.

박의원은 "디씨 명탐정 갤러리/주갤, 여러분의 용기가 세상을 바꿉니다. 이젠 주식도 대박 나세요. 감사합니다"란 글과 함께 사진을 남겼다.

사진에는 의원실 앞에서 편지를 들고 있는 박의원의 모습이 담겼다.

7일 있었던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박의원은 주식갤러리의 제보를 받고 '모르쇠'로 일관하던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발언을 번복하는데 성공했다.

당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은 "최순실에 대해 들어본 적도 만나적도 없다"며 입장을 고수했다.

이를 본 주식갤러리의 한 유저가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검증위원회에 참석한 김 전 실장의 영상을 제보했다. 당시 검증위원회에선 최순실 관련 의혹이 다뤄졌다.

영상을 본 김 전 실장은 "나이가 많아서…최순실의 이름을 들어본 적이 있다"며 입장을 번복했다.

글을 본 주식갤러리 유저들은 "의원님 화이팅! 열심히 일해주는 의원님들 모두 더 힘내주세요" "영선 누님 항상 응원합니다" "성지순례 왔습니다. 취업하게 해주세요" "주식 대박 나게 해주세요"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환영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