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0년 후 한국은…인구 반토막 나고, 43%가 노인

저출산과 고령화 영향으로 100년 후 한국 인구가 현재의 절반 수준인 2581만5000명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인구추계(2015~2065년)’에 따르면 현재의 고령화ㆍ저출산 추세가 이어질 경우 지난해 5101만명이었던 총 인구가 2115년에는 2581만5000명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100년 뒤 한국의 인구는 지난해 말 대비 반토막난다는 의미다.

생산가능인구(15~64세)의 감소 폭은 더 가파르다. 올해 3763만명으로 집계된 생산가능인구는 현재보다 70%가 줄어든 1242만6000명으로 예상됐다.

생산가능인구 100명 당 부양할 인구인 총 부양비도 2015년 36.2명에서 107.7명으로 급증했다.

부양해야 할 인구가 많이 늘어난 이유는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큰 폭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지난해 654만명으로 집계된 고령 인구는 100년 뒤인 2115년에는 1097만6000명으로 증가했다. 고령인구의 구성비도 12.8%에서 42.5%로 빠르게 상승했다.

반면 703만명인 유소년 인구는 241만3000명으로 대폭 감소했다. 인구 구성비도 13.8%에서 9.4%로 급감했다.

다만 통계청은 출산율이 지금보다 높아질 경우, 100년 뒤 총 인구가 3956만8000명일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보다 인구가 1144만2000명 줄어드는 것으로 중간 수준의 출산율과 기대수명을 유지하는 경우보다 감소 폭이 절반 이상 줄어든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