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부평 굴포천서 여성 마대자루에 담겨 숨진채 발견

인천광역시에 있는 한 하천 인근에서 여성 추정 시신이 마대에 담긴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8일 오전 11시 47분쯤 인천시 부평구 굴포천 인근에서 한 청소부가 시신이 담긴 마대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청소부는 경찰에서 “하천 주변에서 청소하는데 사람인 것 같아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마대 밖으로 삐져나온 머리카락을 보고 여성의 시신으로 추정했다.

시신이 담긴 마대는 쌀 40㎏을 담을 수 있을 정도의 크기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시신을 인근 병원 영안실로 옮겨 정확한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누군가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마대를 열어 시신 확인을 하지 않은 상태여서 신원을 파악하지 못했다”며 “신원이 확인되면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등을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