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1·3 대책 여파…강남4구 아파트값 5주째 내리막

서울 강남 4구 아파트값이 5주 연속 하락했다. 11·3 부동산 대책에 대출 금리 인상, 정치·경제 불확실성 확대 같은 악재가 겹친 탓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강남 4구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일제히 하락했다. 서초구가 0.07%, 강남·송파구는 0.05%씩 떨어지며 지난주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강동구(-0.04%)는 전주와 변동률이 같았다. 강남 4구 아파트값은 11·3 대책이 발표된 직후인 지난달 7일 이후 5주 연속 내리막을 타고 있다.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저가 매물이 늘고 거래가 끊기는 등 관망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도 지난주보다 0.03%포인트 감소한 0.02%에 그쳤다. 강여정 감정원 주택통계부장은 “강북권에서도 전체 14개 구 중 12곳에서 상승폭이 줄거나 보합(0%)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경기(0.02%)와 인천(0.01%)도 오름폭이 각각 0.01%포인트, 0.02%포인트 줄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3% 올라 전주에 비해 상승폭이 0.03%포인트 줄었다. 신규 아파트 입주량이 늘고 있는 데다 전셋값이 ‘오를만큼 올랐다’는 인식이 확산됐기 때문이다. 경기는 0.03%로 지난주와 변동이 없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